부동산 어플 직방


만약, 주변에 조언을 받을 수 있는 부모님이나 부동산 관련업 종사자가 있다면 큰 문제가 없을 수 있지만, 아제 막 독립을 꿈꾸고 사회 초년생으로 발돋움 하는 사람들에게 이사란 그 무엇보다 쉽지않고 고민이 되는 요인중에 하나일 것입니다. 보통 지방의 집값은 보증금 가격이 높지 않은 반면, 수도권의 경우 최소 1천만원 부터 보증금이 시작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러한 목돈이 들어가는 경우, 어느 때보다도 신중하고 세심하게 알아보고 자신에게 적당한 좋은 집을 구하여야만 합니다. 얼마전, 뉴스에 떠들썩 했던 전세 사기 등을 미루어 봤을떄, 이러한, 요소들이 더욱더 부각되고 중요해 지는 분위기라 할 수 있기 때문에 좋은 거주지를 구하기 앞서 그 어느때 보다도, 확실하게 알아봐야 할 부분입니다.

부동산어플

부동산 어플 이용 추이

부동산관련 어플리케이션으로 부동산 서비스를 사용한 국내 이용자는 1,169만명으로 조사되었습니다. 그중에서도 PC 대비 Mobile 이용자수가 소폭 높게 확인되었는데, 이는 최근 Mobile App으로 실거주자의 후기나 매물 관련 미디어를 입체적으로 제공하고 국토교통부에서 실거래가 정보를 불러오는 등 수요층의 니즈에 초점을 맞춘 서비스를 지속 출시하면서 사용자를 빠르게 유입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부동산 정보를 탐색한 이용자는 남녀 모두 40대가 15%, 12%로 가장 높은 부분을 차지하였으며 30대와 50대가 그 뒤를 따르고 있습니다. 부동산 서비스 시장 내 Mobile 이용자수 추이를 살펴본 결과, 봄 가을 이사 성수기 직전 거주지를 찾는 수요에 의해 1~2월, 7~8월에 사용자 수가 가장 많은 것으로 확인 되었습니다.

부동산 어플 장단점

그렇다면 이사하기 전 체크해야 할 부분에 대해 확인하겠습니다. 가장 일반적으로 집을 알바보는 방법은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현재 Mobile App은 인터넷의 발달과 함께 이색적인 아이디어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특히 원룸이나 오피스텔 같은 단기 월세 집을 구할 때는 다방과 같은 어플의 활용도가 높으며, 전세 매물을 알아 볼때는 네이버 부동산을 많이 활욜한다고 분석되고 있습니다. 부동산 어플의 장점으로는 집을 방문하기 전, 어플의 게시된 정보를 사전에 확인 할 수 있다는 점을 가장 크게 들 수 있고, 알아보는 곳의 거리가 멀 경우 굉장히 유용하게 사용되고 있습니다. 또한 직접 방문해서 중개사를 따라다니는 것보다 조금 더 유기적이며, 자유롭게 집을 확인하고 고를 수 있습니다.

보통 보증금 시세가 저렴할 수록 임차 수요자가 사기라고 생각을 별로 안하기 떄문에 사기를 당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중개 수수료를 아끼려다가 몇 배 이상의 보증금을 사기 당하는 경우가 많으니 심도있는 주의가 필요합니다. 서로의 신뢰를 위해 인근 부동산 중계자를 통해 대필료를 지불해서 계약서를 작성하는 경우도 있지만, 대필은 법률적으로 중개 행위가 아니며, 대필료도 중개 수수료라고 볼 수가 없습니다. 법적으로는 보장 못 받거나 틀어지게 될 경우도 많기 때문에 가급적 이와 같은 형태의 거래는 피하는것이 좋습니다. 하여, 최근 우리는 ‘다방’과 같은 Mobile App을 통해, 부동산 중개 업자가 올린 매물을 보고 그에 합당한 부동산을 통해 거래를 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 할 것입니다.

부동산 어플 연령대별 순위

부동산 어플 이용 순위를 나이대별로 나누어 살펴본 결과, 동일 카테고리에서도 나이의 주기에 따라 관심을 갖고 사용하는 App이 다르게 나타났습니다. 20대는 유일하게 ‘다방’ 외에도 ‘직방’, ‘피터팬의 좋은방 구하기’와 같이 원룸·투룸 임대 매물 확인, 직거래 등을 제공하는 어플이 높은 순위를 차지하였습니다. 반면, 30대 이상은 ‘호갱노노’, ‘네이버 부동산’, ‘청약홈’과 같이 아파트 매물 거래 중심, 혹은 포털과 같이 네임밸류를 갖춘 서비스가 상위권에 자리하였습니다. 연령대에 따라 어플의 특성에 따라 이용 빈도가 달라지며, 그에 따라 트렌드도 변화하는 것을 알아볼 수 있습니다.